주가가 닷새째 하락하면서 종합주가지수가 두달여만에 500선밑으로 떨어
졌다.

24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4.46포인트 떨어진 498.42를 기록했다.

종가를 기준으로 종합주가지수가 500선을 밑돈 것은 지난해 12월5일(490.
71)이후 처음이다.

민주노총이 노사정위원회 탈퇴를 선언할 계획이라는 소식과 S&P사의 국민
은행 신용등급 하향조정 발표가 지수 500선 붕괴에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이날 주식시장은 최근 4일간 50포인트 가량 급락한 데 따른 반발매수세가
유입되며 오름세로 출발했다.

프로그램매수세와 외국인 매수세가 꾸준히 유입되며 510선 돌파를 시도하
기도 했다.

그러나 추가매수세가 따라붙지못한 데다 기대를 모았던 대통령 기자회견
에서 이렇다할 호재가 나오지 않은 것도 실망매물을 불러냈다.

이에따라 가뜩이나 냉랭한 투자심리가 더욱 얼어붙었다.

장후반에 선물이 급락세를 보이면서 현물보다 저평가된 상태(백워데이션)
로 돌아선 것도 매도세를 부추겼다.

증권사 시황담당자들은 "오는 3월 대규모 유상증자 물량이 쏟아지는데 따
른 수급부담과 엔화약세 노사문제에 대한 불안감등이 겹쳐 증시분위기를 짓
누르고 있다"며 "제한적인 반등시도는 있겠으나 시장에너지가 워낙 약화된
상태라 약세국면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송태형 기자 touhglb@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2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