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사업연도 주총까지 사외이사 의무비율을 채우지 못한 상장사는 관리종
목으로 지정된다.

18일 증권거래소는 사외이사제도의 정착을 위해 총이사수의 4분의 1이상
을 사외이사로 선임하지 않는 기업을 곧 바로 관리종목에 지정할 방침이라
고 밝혔다.

유가증권 상장규정에 따라 상장사는 사외이사 도입 2차연도인 98사업연도
주총까지 총이사수의 25%이상을 사외이사로 선임해야 한다.

그러나 상장사들은 사외이사의 경영권 간섭에 대비해 이번 주총에서 전체
이사 수를 줄이는 방향으로 정관변경을 추진하는등 부작용도 커지고 있다.

사외이사는 도입 첫해인 지난해 5백1개사에서 6백50명이 선임됐으나 현재
까지 85명(13%)이 사임하는등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있다.

사임이유는 일신상 이유(56명)와 기업의 상장폐지(29명)등이다.

장재우 상장협 회원업무과장은 "12월 결산법인의 경우 올 주총까지 이사
의 4분의 1이상을 사외이사로 뽑아야 하기 때문에 자질보다는 연고위주로
임원을 선임해 부작용이 커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사외이사들은 지난해 이후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부도가 속출하는등 임
원의 책임문제가 불거지자 스스로 이사직을 물러나고 있다.

한편 이달 27일 주총이 예정된 주택은행은 이사수를 25명에서 15명으로
줄이겠다고 증권거래소에 정관변경 신고서를 냈다.

또 한국카프로락탐 코오롱 서흥캅셀등 10여개사는 이사 수를 줄이는 내용
의 정관변경안을 주총에 상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주총에서도12월 결산법인의 경우 기업당 이사수가 9.8명에서8.9명
으로 평균9.2% 감소했다.

최인한 기자 janus@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