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램 매물이 다시 현물주가를 짓누르기 시작했다.

22일 장막판에 프로그램 매물이 대거 쏟아지면서 순식간에 주가를 12포인트
나 끌어내렸다.

이날 후장마감 동시호가(3시)까지 종합주가지수는 19.41포인트 떨어진 562.i
86을 기록했다.

하지만 동시호가에 들어서면서 31.46포인트가 급락해 550선으로 후퇴했다.

한국투신은 이 시간대에 4천3백계약에 달하는 선물을 매도했다.

그 결과 약세를 보이던 선물 3월물가격이 4.60포인트나 폭락하며 프로그램
매도물량을 불러냈다.

실제로 선물가격이 급락하며 1포인트를 유지하던 시장베이시스(선물가격-KO
SPI 200)도 한때 제로상태로 좁혀졌다.

이날 프로그램매도물량 4백63억원어치중 장마감무렵에 나온 프로그램매도물
량은 1백50억원어치로 추정되고 있다.

증권사 선물담당자들은 "뮤추얼펀드및 다른 투신사의 주식형수익증권과 수
익률 경쟁을 벌이던 이 투신사가 편입한 현물의 손실을 헤지하기 위해 선물
을 대거 내다판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잠잠했던 보험권도 이날 장마감무렵 1천2계약을 신규로 순매도했다.

후장마감 무렵 국제금융계의 큰 손인 조지 소로스가 FRB의장인 그린스펀에
이어 미국증시의 폭락가능성을 재차 경고한 것도 투자심리를 얼렸다.

중국 위안화평가절하설이 다시 강하게 나돈 것도 한 배경이다.

한편 이같은 선물가격의 하락으로 약7천억원에 달하는 프로그램매수물량이
청산될 것으로 보여 현물주가에 상당한 압박을 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홍열 기자 comeon@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