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부터 한국시장을 우호적으로 평가해왔던 미국 메릴린치증권이 한국
투자비중을 상당수준까지 높여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메릴린치증권의 찰스 글로 수석투자전략가는 투자보고서를 통해 "아시
아 시장 중에서 한국과 태국을 가장 선호하고 있다"며 "최근 양국에 대한 주
식투자비중을 높였다"고 밝혔다.

한국은 경상수지흑자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부채상환 인원정리등 기업구조조
정이 원활히 추진되고 있어 투자매력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아시아지역 이머징마켓 전체에 대한 투자비중도 종전의 1.73%에서 1.
95%로 상향조정할 것을 투자가들에게 권고했다.

이밖에 한국시장에 대해 투자비중확대(Overweight)의견을 제시해 놓은 곳은
영국계 워버그 딜론리드증권, 미국계 CSFB 등이다.

워버그 딜론리드는 두달전부터, CSFB는 넉달전부터 투자비중확대의견을 제
시, 아직까지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하고 있다.

김홍열 기자 comeon@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9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