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의 중국 방문에 하루 앞서 세계통화를 움직이는 루빈 재무장관이
24일 베이징(북경)에 들어갔다.

아시아 통화안정, 나아가 달러정책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됐다.

그 시각 엔화가치는 다시 1백40엔대로 떨어졌다.

미.중 정상회담이 없다면 아마도 아시아 주가는 폭락했을 것이다.

그러나 소폭의 오르내림에 그쳤다.

회담결과를 지켜본 뒤 투자의사를 결정하려는 관망파가 많은 탓이다.

주식시장의 이목은 온통 북경으로 향해있다.

피할 수 없는 결단이 기다리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25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