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와 LG반도체가 합병할 경우 "단기 악재, 장기 호재"라는 분석이 나
왔다.

또 LG화학과 현대석유화학이 합병할 경우 LG화학 주가에 마이너스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22일 대우증권이 그룹간 빅딜(사업 맞교환)의 영향을 업종별로 분석한 자료
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반도체가 합병할 경우 매출액은 5조6천여억원에서 7
조6천여억원으로 2조원 정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LG반도체의 차입금이 5조8천여억원에 이르러 합병회사의 전체 차입
금은 2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대우증권은 전망했다.

이에따라 부채비율은 2백96%에서 3백31%로 오히려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대우증권은 "두 반도체 회사가 합병하면 재무구조가 악화돼 단기적으로 수
익성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세계반도체 D램시장에서 합병사
의 점유율이 26%로 높아지고 대만이나 일본의 후발업체의 시장퇴출이 일어날
수 있어 장기적으론 호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대우증권은 LG화학과 현대석유화학의 합병에 관해서는 "규모의 경제는
이루겠지만 결합의 시너지 효과가 작아 주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
고 분석했다.

LG화학이 올해부터 2000년까지 상환해야 하는 원리금이 2조2천여억원인데다
현대석유화학이 올초 1조5천여억원을 들여 완공한 제2NCC(나프타분해설비)공
장의 경우 대규모 적자가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대우증권은 설명했다.

또 LG화학과 현대석유화학의 공장위치가 서로 떨어져 있고 생산제품도 달라
시너지 효과는 기대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박준동 기자 jdpower@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6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