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예탁원이 이달말 일산센터를 완공, 보관중인 유가증권 1백80여조원을
옮긴다.

증권예탁원에 예탁돼 있는 유가증권은 시가로 따져서 2백80여조원.

채권 2백1조원을 비롯, 주식 76조여원, CD(양도성예금증서)
1조1천8백여억원, CP(신종기업어음) 3조6천7백여억원, 개발신탁수익증권
3조2천4백여억원 등이다.

이중 일산으로 옮겨지는 것은 채권의 90%인 1백80여조원.

종이상자로 1만5천박스며 1톤짜리 트럭 1백60대가 동원돼야 할만큼
대규모이다.

이사는 4톤 특장차량 2대가 20일동안 한번씩 운행하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

주범국 증권예탁원 사장은 매일같이 "만에 하나 벌어질지도 모르는
유가증권의 분실 도난을 미연에 방지하라"는 직원들에게 주의를 주고 있다.

증권예탁원은 현금운송 전문업체를 선정, 용역을 줄 예정이며 자체
직원중 운송전문요원을 선발, 도난 분실방지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예탁원은 또 삼성화재에 금융기관종합보험을 들어 운송중 도난 분실시
3백억원을 보험금으로 지급받을수 있도록 했다.

사고발생에 대비해 경찰서에 즉시 신고하고 증권사에도 통보, 매매가
중지토록 하는 경보시스템도 가동중이다.

이에따라 실제사고가 발생할 확률은 0%라고 증권예탁원은 장담했다.

< 박준동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3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