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주식투자한도가 26%에서 50%로 대폭 확대된 지난해 12월11일이후
외국인의 순매수 규모가 1조원을 넘어섰다.

또 채권시장 개방후 처음으로 외국인의 채권투자규모가 1천억원을
넘었다.

15일 증권거래소는 외국인이 9백41억원의 매수우위를 나타내 한도확대후
이날까지 외국인의 순매수규모가 1조1천7백41억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지난해 1월21일(1천1백92억원)이후 1년만에
가장 큰 규모다.

특히 지난해 폐장일인 12월27일이후 12일(거래일기준)동안 계속
매수우위를 나타내며 7천8백6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반면 한도확대후 기관들은 8천2백49억원, 개인은 4천1백73억원의
순매도를 나타냈다.

외국인들은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 연속 1조9천4백2억원어치를
순매도해 주가를 726.12에서 407.86으로 318.26포인트(43.8%)나 끌어
내렸었다.

< 홍찬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