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은 모든 경제주체들에게 행동양식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국민 정부 기업 할것없이 예외가 없다.

이는 곧 주식시장 전망과도 무관치 않다.

정부의 거시경제지표 수정, 특히 성장률 감소는 소위 한국주식시장의
주가수익비율(PER) 적용 수준을 끌어내릴 것이다.

PER는 과거 혹은 미래의 이익 성장에 대하여 얼마만큼의 대가를
지불하는지에 대한 척도라는 점에서 과거의 주식시장과 98년은 완전히
구별될 것이다.

고물가와 고금리는 국민과 기업들에 소비 및 생산위축과 비용증가를
가져와 기업들의 주당순이익 축소를 불가피하게 한다.

이처럼 98년에는 주당순이익 및 PER 저하가 예상되는 만큼
종합주가지수의 반등시도 역시 제한적일 것으로 생각된다.

시기별로도 당시의 경제환경 변화를 반영해 일정범위의 박스권 등락이
반복되는 주가흐름이 예상된다.

더욱이 높은 재무레버리지를 바탕으로 한 규모의 경제를 앞세워
한국산업에 대한 변화요구도 거세다.

이는 단기적으로 기업도산 위험과 중장기적으로는 구조조정의 반대급부를
가중시키고 있어 이 역시 98년 주식투자시 반드시 고려해야할 사안이다.

우선 환율위험이 수그러질 1.4분기께 종합주가지수의 저점 확인이
예상된다.

그러나 금융기관 및 기업퇴출의 후유증과 위험이 잔존할 것으로 보여
상반기중 주식운용은 철저한 박스권 매매로 국한하고자 한다.

이 기간에 주식편입비율 확대를 자제하며 선물 옵션을 활용해 박스권
매매시의 기회수익을 높이고 한편으로는 재무비율 요건을 강화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작정이다.

하반기께 주식시장은 다소 생기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앞서 밝힌 98년 증시환경의 대전제는 쉽게 변하지 않을 것이다.

주식시장에 대한 총체적 접근, 즉 종합주가지수식 운용은 짧은 기간에
탄력적인 주식운용으로 충분하리라 본다.

주식 잔고를 늘리려는 전략은 실익이 적을 것으로 판단된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