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훈 < LG증권 이사 >


98년 주식시장은 외국자본에 대한 완전개방과 국제회계기준 적용에 따른
기업투명성 제고 등으로 선진증시로 나아가는 질적 변화의 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본격적인 산업구조조정, 금융시스템 불안, 금융시장에 대한
투기성 자금의 빈번한 유출입으로 주가가 급등락을 거듭하는 혼조장세를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상반기 주식시장은 1.4분기 중반 이후 새정부 출범 및 경제회생대책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한두차례 반등도 예상되나 전체적인 기조는 IMF
구제금융 이후의 저성장, 금융긴축, 연쇄부도 등에 의한 침체장세가 될
전망이다.

금융기관 증자, 대기업 초과지출분 해소 등에 따른 공급물량 증가가
1차적인 걸림돌이다.

하반기 들어서는 증시개방 효과 및 환율안정에 힘입어 국내 대기자금과
외국계자금의 유입 등으로 반등국면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되나 본격적인
상승반전보다는 바닥권 구축차원의 장세에 그칠 전망이다.

종목군별로는 외국인에 대한 인수합병(M&A)시장 개방 및 공개매수요건
완화로 지주회사, 금융주 등 M&A 관련주가 관심의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이며 일반투자자의 접근이 용이한 중.소형 우량주도 투자메리트가
크다.

2.4분기 이후에는 저가대형주, 낙폭과대주 등으로의 매수세 확산 시도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