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스템의 대수술이 시작됐다.

휘어지고 삐뚤어진 척추뼈를 깎아내고 통째로 들어내기 시작했다.

금리와 주가로 나타나는 고통의 강도는 더이상 눈 뜨고는 못본다.

이제는 비명을 지를 기운조차 사라졌다.

"도대체 IMF가 뭐길래"란 울분이 곳곳에서 터진다.

빚을 줄 때부터 이모양이니 앞일을 생각하면 더욱 캄캄해진다.

떨어지는 칼날은 너무도 날카롭다.

미련의 싹마저 완전히 잘라버릴 기세다.

잔인한 속성을 감추고 있던 주가가 여지없이 본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