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정지된 9개 종금사가 지급보증한 회사채와 기업어음(CP)이
4조6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감독원과 업계에 따르면 경남 등 9개 종금사가 지급보증한 회사채는
모두 1백68건 1조37억원이었고 기업어음은 3조6천6백65억원에 달했다.

이들 회사채와 어음중에는 발행회사가 부도를 낸 물량이 상당할 것으로
보여 기관투자가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