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럽게 불어닥친 원화가치의 폭락사태가 그칠 줄 모르고 있다.

외환부족의 여파로 금융권의 외환사정이 마비되고 국가 전체의 대외신인도가
떨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주식시장에서도 원화환율의 급등은 외국인 매도세를 유발시켜 주가하락을
부채질하는 등 거대한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뒤늦게나마 정책당국은 금융시장 안정대책을 추가로 마련하였다.

따라서 안정대책의 실효성 여부에 관심을 가지고 환율변수를 투자판단의
중요한 지표로 삼아야 할 시점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