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발표될 예정인 "금융시장 안정대책"은 추락하는 증시를 붙잡을수
있을까.

이번 대책은 원.달러환율 안정에 촛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연기금의 주식매수외에 직접적인 증시대책은 없을 것이나 금융기관 M&A
(기업인수합병)와 외국인 매물축소 등 증시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은 편이다.

그러나 내용이 신통찮을 경우 실망매물이 나와 주가가 떨어질 것이라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증시전문가들로부터 금융안정대책에 대한 감상법을 알아본다.


<> 정종렬 신영투신 사장 =환율이 안정되고 금리가 하락세로 돌아설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지 않을 경우 주가는 450선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많다.

IMF(국제통화기금)에서 구제금융을 받을 경우 환율은 안정될 것이나 금융
긴축요구로 금리오름세가 이어질 우려가 있다.

다만 급매물이 그다지 많지 않기 때문에 연기금이 나서 매물을 받아준다면
의외로 탄탄한 주가반등도 기대할수 있다.

주가의 절대수준이 낮기 때문이다.


<> 강창희 대우증권 상무 =해외금융기관이나 IMF 등 국제금융기구를 동원한
납득할 만한 조치가 나오지 않는 한 효과는 그다지 크지 않을 것이다.

은행이나 종금사 등 금융기관의 해외차입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기 때문
이다.

그동안 체면이나 정치적 이해관계 때문에 실현되지 않았던 "무기명장기채권
허용" 등 전향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 강헌구 ING베어링증권 이사 =IMF에서 돈을 받느냐 안받느냐가 핵심
요소다.

받을 경우엔 환율이 안정되고 외국인 매물도 일단락돼 주가도 상승하는 등
최근의 금융위기가 "상황끝"으로 바뀔 것이다.

그러나 받지 않으면 불안요소가 이어져 원화가치와 주가가 얼마나
더 떨어질지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것이다.


<> 이승용 동원증권 투자분석부장 =부실채권정리기금 규모를 10조원으로
늘려야 부실금융기관 정상화에 효과가 있을 것이다.

문제는 재원마련방법인데 금융기관 출연금보다는 한은특융이나 무기명장기
국채 발행같은 방법이 도입돼야 할 것이다.

부실종금사나 은행정리가 이미 때를 놓친만큼 강력한 대응방안이 시급하다.

< 홍찬선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