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시장이 추가 개방되는 내년 한해동안 1조원정도의 외국인 채권투자
자금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됐다.

18일 대우경제연구소가 채권시장 추가개방에 따른 외국인 자금유입 규모를
추정한데 따르면 무보증회사채 3천7백80억원, 무보증전환사채 4천5백90억~
6천7백80억원 등 총 8천3백70억~1조5백60억원의 자금이 유입될 전망이다.

또 유입자금의 80%정도는 경기가 침체국면을 탈피하고 환율도 비교적 안정될
것으로 전망되는 하반기에 집중될 것으로 대우증권은 분석했다.

또 외국인에게 개방될 대기업 무보증채및 무보증 전환사채시장이 아직
초보적인 단계에 머물러 있어 단기성투기자금인 국제핫머니에 의한 국내
채권시장 교란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진단했다.

한편 정부는 내년 1월부터 <>만기5년이상 대기업 무보증회사채에 대한
외국인 투자한도를 30%한도내에서 신규허용하고 <>대기업 무보증전환사채에
대한 투자한도를 30%에서 50%로 늘리며 <>중소기업 무보증회사채 및 전환
사채에 대한 외국인 투자한도를 폐지할 예정이다.

< 백광엽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