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가구 2대주주 김종악씨가 중원 등 3개사와 대우증권을 상대로 매수
대금지급 및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기로 하고 동참할 소액주주 확보에
나섰다.

16일 김종악씨는 중원 두양산업 대성주유기 등 3개사가 공개매수 대금결제를
2차례 연기한데다 대우증권이 청약주식을 반환, 손실이 발생했다며 이에 따른
집단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종악씨는 1천여명의 청약주주들에게 집단소송에 참여해달라고 이날 일간지
를 통해 알렸다.

김종악씨는 레이디가구 김용배 사장과 초등학교 동창으로 공개매수때 보유
주식 전량인 7만6천3백70주(4.24%)를 청약해 약 3만주를 배정받았다.

< 최명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