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악재들이 전광판을 시퍼렇게 멍들게 했다.

환율 불안에 따른 외국인의 매도 공세, 일부 투신사의 미매각 수익증권
처분, 부도처리 쪽으로 기우는 기아문제 등은 새삼스러울 것이 없다.

그럼에도 주식시장은 가랑비에 젖는 옷이 더 무겁다는 표정.

증권가의 그림도 소나기가 내린 뒤엔 쨍쨍한 햇볕이 들지만 보슬비가 내린
뒤엔 안개가 쉬 걷히지 않는다는 식.

그렇지만 안개 속에서도 금리가 내리고 무역수지도 슬금슬금 개선되고
있다는 대목을 놓쳐선 안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