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에게 자기회사 주식을 매입할수 있는 권리를 주는 스톡옵션제를
채택한 기업 주식에 집중 투자하는 수익증권이 등장한다.

한국투자신탁은 19일 스톡옵션(주식매입선택권) 제도를 채택한 기업의
주식과 코스닥주식에 집중투자하는 테마형 펀드인 "언제나 찬스 스톡옵션
주식"을 개발, 오는 22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설정금액의 70%까지 주식을 운용하며 신탁기간은 10년이다.

그러나 설정후 1년이 지나면 환매수수료가 없어 1년이상의 장기투자에
적합하다.

또 수시로 투자자금을 넣을수 있는 추가형으로 가입금액이나 대상엔
제한이 없다.

지난 8월말 현재 상장법인 중에선 메디슨 등 36개사가 스톡옵션제를 갖추고
있으며 에넥스 등 9개사가 추가로 이 제도를 채택할 예정이다.

또 코스닥 등록법인 중에선 텔슨정보통신 등 8개사가 채택하고 있다.

< 손희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