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국인 매도세의 주도세력은 영국과 아일랜드계 투자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증권감독원은 지난 8월중 외국인들은 총 8백72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해 외국인 한도 확대 직전월인 지난 4월이후 3개월만에 순매도를 기록
했다고 밝혔다.

국가별로는 영국계투자자들이 4백14억원의 순매도를 보여 외국인매도세를
주도했으며 아일랜드와 뉴질랜드국적의 투자자들도 각각 2백10억원어치와
1백3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반면 연기금 등 장기투자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미국계투자자는 무려
6백5억원어치나 순매수했으며 말레이시아계도 1백38억원을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최명수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9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