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증시부양을 위해 포항제철 한국전력에 대한 외국인투자한도를
18%에서 21%로, 내.외국인의 1인당 소유한도를 1%에서 3%로 각각 확대하기로
했다.

29일 재정경제원이 발표한 증시안정대책에 따르면 우선 오는 10월중
일반법인에 대한 외국인투자한도를 23%에서 26%로 확대하는 것과 동시에
공공적 법인인 포철 한전에 대한 외국인 투자한도도 현행 18%에서 21%로
3% 가량 높이기로 했다.

또 포철 한전에 대한 1인당 소유한도를 내년상반기중 1%에서 3%로 늘리고
외국인에 대해서도 같은 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1인당 소유한도를 채운 기관투자가들이 이들 법인의 주식을
추가 매입할 수 있는 규모는 한전 2조원, 포철 4조원 등 약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며 외국인들의 한전 포철에 대한 전체 투자한도는 약 6천억원
이 늘어나게 된다.

포철과 한전이 1인당 소유한도를 확대하려면 주주총회를 열어 정관을
변경해야 하며 외국인투자한도를 확대하려면 증권관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정부는 또 기관투자가들이 고유계정에 보유하고 있는 한도초과분(약
9백40억원)의 매각시기를 오는 98년6월말까지로 연기, 매물부담을 최소화
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한국투신과 대한투신은 오는 9월1일 고유계정에 대한 평가손을
현실화하면서 매수우위방침을 자율결의, 평가손 현실화가 증시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이들 2개 투신사는 약 1조7천억원에 달하는 평가손을 현실화한 후 평가손
현실화가격 이상으로 주가가 오르게 될 경우 대량으로 주식을 매도, 증시에
악영향을 줄것으로 예상됐었다.

< 최승욱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