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년동안 주요주주나 임직원의 미공개 중요정보를 이용한 내부자거래는
크게 늘어난 반면 시세조종 적발건수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증권감독원은 지난해 7월부터 지난 6월말까지 1년동안 내부자거래
적발건수는 12건(혐의자 22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10건(18명)이 검찰에
통보됐고 3건(3명)이 고발조치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95년7월~96년6월)의 적발건수인 3건(혐의자 5명) 검찰통보
1건(2명)보다 적발건수로는 4배, 검찰 통보건수로는 10배나 늘어난 것이다.

반면 시세조종혐의로는 17건(혐의자 42명)이 적발됐으며 이중 4건(5명)이
검찰에 통보돼 전년동기에 비해 적발건수가 46.9%나 줄어들었다.

증감원은 최근 1년동안 시세조종 적발건수는 줄었지만 허위공시를 이용한
시세조종 또는 공동보유자에 주식을 사들이도록 하는 파킹(Parking) 이후에
공개매수를 하는 등 새로운 유형의 불법매매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증감원은 또 코스닥시장과 선물 및 옵션시장에서의 불공정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증권업협회의 매매심리활동을 지원하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주문자의 시세조종의도를 입증할수 있는 불공정거래 검색 전산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최명수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