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반기에 19억원의 경상이익을 냈던 태평양이 올해 반기에
2백21억1천만원의 경상이익을 올렸다.

5일 태평양 관계자는 "주름살 제거에 효과가 있는 기능성 화장품인 "IOPE
레티놀 2500"의 판매가 급증했고 적자사업부분을 정리하고 인원을 감축하는
등 구조조정을 단행함에 따라 올해 실적이 호전됐다"며 "반기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8% 증가한 3천4백15억8천만원에 그쳤지만 경상이익은 지난해
에 비해 1천%이상 증가한 2백21억9천만원을 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태평양패션 주식매각 손실 1백98억원이 특별손실로 계상돼 순이익은
지난해 반기(14억5천만원)와 비슷한 수준인 15억3천만원을 기록했다.

태평양은 이같은 추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져 올해 8천억원의 매출에 4백억원
의 경상이익을 낼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관련,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구조조정을 통해 매출원가를 낮췄고
고가의 기능성 화장품 매출이 급격히 늘어난데다 오픈프라이스제도 시행에
따른 수혜를 입어 상반기 실적이 호전됐다"며 "이미 적자부문은 대부분
폐쇄됐기 때문에 외국업체와의 경쟁에 어떻게 대처하는가가 향후 이 회사의
성장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국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8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