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수익률이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29일 채권시장에서 3년만기 은행보증 회사채 유통수익률은 전일보다
0.07%포인트 상승한 11.87%로 마감됐다.

이날 회사채 당일 발행물량은 미도파 무보증채 1백75억원을 포함, 1백90억원
이었고 토지공사채와 한전채 1천1백억원어치도 발행됐다.

최근 단기급락에 따른 조정분위기가 나타나면서 전일과 같은 11.80%선에서
시초가가 형성됐으나 그동안 적극적으로 매수에 나섰던 재경투신사와 신설
투신사들이 관망세를 보임에 따라 수익률은 소폭 상승세를 탔다.

또 자금시장 불안에 대한 우려가 지속됐고 단기간 금리가 하락한데 따른
관망분위기가 나타나면서 매수세력을 위축시켜 절대수익률이 높은 경과물을
중심으로 일부 채권의 매매가 이뤄진 것을 제외하고는 거래부진 양상속에
채권수익률은 오름세로 마감됐다.

< 김남국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