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철강이 자산인수방식으로 매각될 경우 한보철강 주식은 어떻게 될까.

2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보철강 채권관리단이 포철과 동국제강에
당진제철소를 분할 매각할 경우 예상금액은 3조원 수준으로 부채총액
6조원에 훨씬 못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경우 한보철강은 더이상 영업을 할수 없게돼 사실상 공중분해될 뿐만
아니라 매각대금이 채권관리단에 상환해야할 부채규모보다 훨씬 적기 때문에
빚탕감후 기존 주주들에게 돌아갈 몫은 전혀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한보철강 소액주주들이 재산권을 지키기 위해 행사할수 있는 권리로는 주식
매수청구권(영업양수도 등 특별결의사항에 대해 반대하는 주주가 보유주식을
공정한 가격에 매수할 것을 청구하는 권리)이 있으나 한보철강이 법정관리
상태여서 청구권행사가 받아들여질지 여부도 불분명한 상황이다.

한보철강 상장주식은 모두 1천9백93만주로 정태수씨등 대주주가 5백70여만
주를 갖고 있으며 나머지는 일반투자자와 기관투자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것
으로 알려졌다.

쌍용투자증권 김동준 과장(한경애널리스트)은 "한보철강 당진제철소가 분할
매각된다는 것은 한보철강 자체가 사라진다는 의미"라며 "매각대금으로는
부채를 모두 갚을수 없기 때문에 한보철강 주식은 사실상 휴지조각이 될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제철과 동국제강이 한보철강 당진제철소를 분할인수할 경우 인수
업체의 주가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증권 김경중과장(한경애널리스트)은 "포철이 당진제철소 B지구(코레스)
를 인수할 경우 4조원 상당의 자금부담이 생겨 주가에 악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에 "매수"에서 "보류"로 투자의견을 바꿨다.

동국제강은 가동중인 A지구 공장을 인수할 경우 철근에서 열연코일쪽으로
사업을 확대할수 있게돼 성장가능성이 오히려 높아진다"고 말했다.

<현승윤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