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이른바 세기말을 반영한 책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새로운 천년을 맞아 서양역사에 있어 밀레니엄이라는 개념이 갖는 의미를
분석한 것들이다.

사실 이처럼 역사를 천년단위로 나누는 것은 유태문화에서 비롯된 것이다.

즉 그들에게 있어 완전수라 할수 있는 7, 10, 12 등의 단위로 연대를
구분하던 것이 보편화된 것이다.

그런 점에서 메시아의 재림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그들에게는 세기말이 웬지
불안하게 느껴지는 반면 새로운 천년은 희망에 찬 시대로 인식되는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증시도 주기(Cycle)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이다.

경기전환시점인 요즈음 우리의 투자자들도 새로운 희망의 시대를
맞이하였으면 하는 바램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