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무역수지 적자가 조금씩 줄어들더니 드디어 6월달에 통관기준으로
흑자를 냈다.

일시적인 현상인지 추세적인 것인지는 좀 더 내용을 분석해 봐야겠지만
원화가치가 지난해부터 떨어지기 시작했으니 무역수지가 개선될 때도 됐다.

거래가뭄에 헤매던 증시로선 단비를 만난 격이다.

더우기 추세적인 흑자기조가 확인되면 증시는 무서운 폭발력을 내게 될
것이다.

상반기엔 주가가 경기회복을 예언했지만 이제부터는 경기가 주가를 끌어갈
차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