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구종금 인수합병(M&A)을 시도했다가 실패한 태일정밀이 22일
"코오롱상사가 공개매수를 통해 대구종금주식을 팔기로 했던 계약을 위반해
경영권 확보에 실패했다"며 코오롱측을 상대로 1백3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
을 서울지법에 냈다.

태일정밀은 소장에서 "지난 1월 코오롱상사측이 보유하고 있는 대구종금
주식 7만2천여주를 공개매수에 응하기로 약속하고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며 "그러나 코오롱상사측이 약정을 위반, 공개매수에 응하지 않아 화성산업
등 지배주주측의 보유주식보다 6만여주가 적어 인수합병에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태일측은 이어 "M&A를 위해 대구종금 주식을 4만8천원대의 고가에 매입
했으나 코오롱상사측의 계약 불이행으로 인수합병에도 실패하고 주식가격도
2만7천원대로 떨어지는 손해를 입었다"며 "코오롱측은 주가하락분 1백3억원을
손해배상할 책임이 있으므로 우선 10억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이와관련, 코오롱상사측은 "태일측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던 것은 사실"
이라며 "그러나 공개매수때 사전담합행위는 그자체가 불법이어서 불가피하게
계약을 이행하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태일정밀은 지난해 대구종금을 인수합병키로 결정하고 지난 1월 공개매수에
들어가기 앞서 코오롱상사 갑을그룹 등과 대구종금 주식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나 제3대주주인 화성산업 등 대구지역 기업들의 반대 여론 속에
코오롱상사측이 공개매수에 응하지 않아 경영권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 김인식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