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종합금융 주식이 기업인수합병(M&A)를 재료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하순 2만원선이었던 신한종금 주가는 4일 상한가를 기록하며
2만6천원까지 올랐다.

이날 확인된 재료는 제일상호신용금고가 김종호 신한종금 회장 주식의
실제 소유주라고 주장하는 양정모 전 국제그룹회장과 지분을 인수하기로
계약했다는 사실이다.

따라서 법원에서 김회장 지분이 양 전국제그룹회장 지분이라고 판정할 경우
신한종금의 경영권은 제일상호신용금고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검은 양 전회장의 주장(명의신탁)을 받아들여 김회장을 특정경제범죄
혐의로 이날 불구속기소했다.

따라서 앞으로 있을 형사재판에서 양 전회장이 유리한 고지를 차지,
경영권이 변경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증권계는 보고 있다.

그러나 주가측면에서는 지분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계속
오르기 힘들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 박주병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