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공사 수주 증가와 주상복합건물 분양 호조로 일성종합건설(자본금
4백92억)의 지난해 실적이 대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성종합건설 관계자는 26일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보다 37% 늘어난 2천2백
27억원, 경상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8백% 5백% 증가한 63억원과 36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전까지 분양이 부진했던 부산시와 안산시 소재 주상복합건물
이 지난해 일괄 분양됐다"며 "특히 경부고속철도 3개 공구, 서해안고속도로
3개 공구 등의 일감 확보로 토목건설부문에서 전년보다 20% 증가한 9백억원의
매출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호남선 송정리~목포간 복선 4, 5공구, 경부고속철도 7, 8공구,
경부고속철도 천안역사공사 등을 포함해 지난해 토목공사 수주액이 전년보다
14.4% 증가한 2천5백98억원에 달했다"며 "이중 공공공사 수주액은 1천3백73억
원이였으며 낙찰률도 전년의 84.5%에서 89.9%로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증권업계는 1대주주인 통일교유지재단이 분당 소재 부지(30여만평)에
기계전시관 건립 등을 위해 관계당국과 용도변경을 협의중이며 용도변경이
되면 일성종합건설의 수혜가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김홍열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