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통신 환경 레저 등 유망사업으로 진출하려는 상장사들의 정관 개정
작업이 활발하다.

26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월3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정기주총 개최를
신고한 12월 결산 상장법인 4백45개사 가운데 정관에 사업목적을 추가 또는
변경하거나 삭제하기로 한 회사는 1백46개사에 달했다.

이중 정보통신진출 예정기업이 36개, 환경사업진출이 34개, 레저진출이
30개사로 전체의 68.4%나 됐다.

특히 정보통신사업의 경우 전자업체는 물론이고 보령제약 계룡건설 대현 등
제약 건설 섬유업체까지 넘보고 있다.

환경사업에도 건설업체뿐 아니라 화성산업 등 유통업체와 제일합섬 등
섬유업체까지 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레저사업의 경우 업종을 불문하고 보유 부동산이 많은 상장사들이 활발한
진출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