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신규 상장기업의 주가상승은 지속되고 있다.

2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25일까지 종합주가지수는 4.4% 상승
하는데 그쳤으며 지난해 10월이후 새로 증시에 상장된 28개 기업의 주가는
평균 16.7% 올랐다.

특히 이달들어 종합주가지수는 0.05% 하락했으나 신규 상장주식은 평균
3.94% 상승해 대조를 이뤘다.

기업별로는 세원화성이 연초 2만원에서 3만4천5백원으로 72%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으며 현대전자도 70%나 올랐다.

국동 한국단자공업 LG반도체 한미리스 동남합성공업 무학주정 고려석유화학
등도 올들어 20% 이상의 높은 주가상승률을 기록했다.

신규상장 주식들이 이처럼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기업공개기준 강화로
최근 상장된 기업들의 기업내용이 알찬데다 <>물량부담이 없어 상승탄력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홍찬선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