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페레그린증권이 합작증권사로서는 처음으로 내년중 기업공개및
증권거래소 상장을 추진중이다.

10일 이준상 동방페레그린증권 사장은 "자기자본을 늘려 국내외 신인도과
영업능력을 높이기 위해 내년중 상장을 목표로 상장요건을 충족시키는 등
준비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와관련, "재정경제원에 상장을 타진할 결과 별다른
거부감이 없었다"며 "현재 상장요건을 갖추지 못하고 있으나 금융기관은
특례규정이 있어 상장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증권관리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기업이 공개.상장하기 위해서는 <>설립
된지 5년이상 경과되고 <>직전년도 자기자본이익률이 25%, 최근 3년합계 50%
이상 <>주당순자산가치 1만5천원이상 등을 충족시킨뒤 <>상장 1년전에 주간
증권사와 지도계약을 체결하고 <>감사인을 지정해야 한다.

동방페레그린은 그러나 자산가치가 5천8백원, 최근연도 자기자본이익률이
3.1%에 불과한데다 지난 92년 9월에 설립돼 공개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홍찬선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