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라고 가정해 보자.

타자는 3할대, 투수는 1점대 방어율을 목표로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이다.

10년이상 야구에만 전념한 타자들도 타석에 들어가기 전에 투수의 구질을
분석한다고 한다.

또 투수도 마찬가지로 타자의 특징과 상황을 분석하려 한다.

주식투자도 마찬가지다.

3할대의 투자자가 되기 위해서는 주위의 정보를 총동원해 투자군을 선정해야
한다.

또 개별기업과 기업이 속한 산업환경, 전망에 대한 정보를 통해 개별 종목을
선택하고 종목별 매수매도시점을 결정해야 한다.

신중하지 못하면 프로라도 승리하기 어렵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