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은행과 서울은행 등 일부 은행주에 이어 증권주들도 액면가(5천원)까지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28일 동방페레그린은 "증권업계 주가전망(Korean Securities Sector)"이란
영문보고서를 통해 한국증권사들은 <>지점증설에 따른 경상비 증가와 임직원
평균연령 증가로 인한 인건비 상승 등으로 손익분기점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데다 <>한국증시 회복지연에 따른 수수료 수입 감소 등으로 큰 폭의 적자
행진이 이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증권사가 경상비 증가분을 커버하고 이익을 내려면 지난해의
경우 거래대금이 2백15조원은 돼야 하나 실제로는 1백33조원에 머물러
증권사들의 큰 폭 적자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97년 3월말 결산때 주당순손실이 평균 3백98원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증권주가 앞으로 종합주가지수 상승률보다 높게 상승하기 위해서는
증권사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이 회사채 수익률을 능가해야 하나 종합주가
지수가 1,200에 도달할 경우에도 증권사 ROE는 12%를 넘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동원 신영 일은증권은 수익성과 생산성면에서 현재 저평가돼 있어
추가하락할 가능성이 적다며 선별적인 매수를 추천했다.

오는 4월1일부터 개정된 증권거래법이 시행될 경우 증권업계에서도 M&A
(기업인수합병)이 활발해질 것이라며 유화 일은증권 등 중소형 증권사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홍찬선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