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신탁회사에서 팔고 있는 초단기금융상품 MMF(Money Market Funds)가
수탁고 7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3일 투신업계에 따르면 8개 투신사의 MMF 수탁고는 22일 현재 6조9천2백
91억원에 달했다.

CD(양도성예금증서)와 CP(기업어음) 등 단기상품에 주로 투자하는 MMF의
수탁고가 느는 것은 투자한지 30일만 지나면 환매수수료가 없이 원금과
이익금을 찾을수 있기 때문이다.

또 최소한 연12%의 높은 수익률을 내고 있어 단기금융상품으로 일반인은
물론 법인들로부터도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신사별 MMF 수탁고는 한국투신이 1조9천8백2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대한투신이 1조8천8백88억원 국민투신은 9천2백88억원 등이었다.

지방투신사별로는 한남투신이 5천2백8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동양 3천9백
73억원 <>중앙 3천5백98억원 <>제일 4천1백78억원 <>신세기 4천2백64억원
순이었다.

< 최명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