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반도체가 16메가D램에서 64메가D램으로 세대를 바꾸게 되면 반도체
경기와 관련업체의 주가는 어떻게 될까.

일본업체들이 올해말까지 64메가D램의 생산을 10배로 확대하겠다고 발표
하면서 반도체 주가가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대부분 증권분석가들은 비관적 견해를 내놓고 있다.

그러나 반도체 업체들은 거꾸로 낙관적으로 전망을 내놓고 있어 팽팽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 비관론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반도체업체들의 주력제품 교체가 주가에
부정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16메가D램의 설비투자 회수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주력제품을 64메가D램으로
옮기면 기업들의 수익성이 악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경제연구소 전병서 연구위원(한경애널리스트)은 "일본업체들이 16메가
D램에서 64메가D램으로 주력제품을 교체하는 것은 16메가D램에서 이익을 내기
어려운 때문으로 분석된다"며 "이는 주력제품이 여전히 16메가D램인 국내
업체들 또한 이 부문에서 수익을 올리기 어렵다는 것으로 받아들일수 있다"
고 설명했다.

64메가D램의 수요가 제대로 창출될지도 의문스럽다.

64메가D램을 필요로 할만큼 컴퓨터 환경이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 낙관론 =반도체 업체들은 64메가D램의 양산이 신규수요를 창출해 반도체
경기의 회복을 가져올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업체들이 64메가D램 양산을 발표하는 것은 새로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부가제품으로 주력제품을 전환하면 기업들의 수익성은
좋아지게 마련이다.

64메가D램의 가격을 16메가D램의 4배정도로 떨어뜨리면 수요는 생긴다.

오랜 양산체제 준비로 가격이 떨어지는 만큼 원가를 낮출수 있어 수익성은
확보할수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현재 월 50만개의 64메가D램을 생산하고 있으며 큰 투자없이
설비전환이 가능하다.


<> 평가 =일본업체들이 서둘러 64메가D램 양산을 발표하면서 당초 예상보다
1년정도 빨리 64메가D램시대가 열리게 됐다.

조기 세대교체의 성패는 신규수요를 창출할만한 컴퓨터환경의 변화와 적정
손익분기점까지 가격과 원가를 조정할수 있느냐에 달려있으나 낙관론과
비관론 어느 쪽도 자신있는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 정태웅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