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가 조정국면에 들어서면서 소형주들이 다시 강세를 나타냈다.

삼익악기가 1차부도를 냈다는 소식으로 투자심리가 악화돼 거래부진속에
종합주가지수가 이틀째 하락했다.

광전자1신주 동양에레베이터 등 신규상장종목이 6일연속 상한가를 기록하고
선도전기 대성자원 등 일부 소형종목만이 상승했을뿐 하락종목이 572개
이르는 약세장이었다.

23일 주식시장은 약보합으로 출발한뒤 포철 등 블루칩으로 매기가 몰리면서
전장초반 한때 상승으로 반전했으나 삼익악기 1차부도, 국민회의 메디슨
조사방침 등의 악재가 이어지면서 하락폭이 커져갔다.

고객예탁금이 3일째 감소, 2조7,000억원대로 밀렸으나 신용융자금액은
2조9,000억원대를 유지하고 있어 수급이 악화되고 있고 회사채수익률이
12%를 크게 웃돌고 있는 것도 주가하락요인으로 작용했다.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7.24포인트 내린 811.98을 기록, 810선을
위협했다.

거래량도 이틀연속 3,000만주를 밑돌았다.

시장에너지가 급속히 약화되면서 삼성전자 포항제철등 지수관련 대형주와
증권 은행 보험 등 금융주및 건설주 등 대형주들이 일제히 큰폭의 낙폭을
기록, 주가하락을 부채질했다.

반면 선도전기 대성자원 영풍산업 성창기업 등 최근 반등장세에서 조정을
거쳤던 종목들과 한국티타늄 서울식품 동신제약 LG금속 등 후발 개별종목들
은 강세를 나타내 대조를 이뤘다.

삼성으로의 피인수설이 나돌고 있는 쌍용자동차는 거래량 1위를 나타내며
강보합을 나타냈다.

증시전문가들은 "최근 투자심리도가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83%에
달할 정도로 시장이 과열돼 있었다"며 "투자심리도가 75%이상에 달한 이후
조정기간은 통상 20일이상 걸렸다는 점을 감안할때 현재 조정국면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호재 악재 >>

<>대기업, 내년 투자 긴축
<>11월중 회사채 발행물량 3조1,000원 수준으로 사상최대
<>국제유가 급등세 지속, 걸프전 이후 최고
<>내무부, 비업무용 부동산 판정기준 완화
<>공정거래법 개정안 대폭 후퇴
<>미, 한국산 TV 저율관세 확정

< 홍찬선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