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말 한국이동통신주가가 83만원까지 올라 황제주로 등극한 일이
있다.

이동통신은 한국주식시장의 최고가주이지만 미국이나 일본의 고가종목에
비하면 아직 왕자의 대열에도 끼지 못한다.

그렇다면 세계증시를 통틀어 최고가주는 얼마나 거래되고 있을까?

미 뉴욕증권거래소 벅셔 헤서웨이 보험사가 황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8월말 현재 자그마치 2,556만5,300원(3만1,200달러)이나 된다.

이동통신주가의 45.6배에 해당한다.

이 회사는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렌 버펫이 소유하고 있는 지주회사로
EPS(주당순이익)는 35만원 정도이지만 코카콜라지분을 보유하는 등 자산
가치가 매우 우수하다.

뉴욕거래소의 주가2위종목인 웰스 파고의 주가(26만3,500원)를 거의
100배나 된다.

일 도쿄증권거래소의 NTT데이터통신도 2,504만4,600원이나 된다.

프랑스에서는 벤쳐기업인 알타미르사의 주가가 1,616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영국 런던거래소의 최고가주는 595만2,300원의 NTT(일본전신전화)가
차지하고 있다.

< 백광엽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9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