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장세가 거래량폭발, 고객예탁금급증, 매수세확산등 유동성장세의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종합주가지수 950~960선에서 조정이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삼성증권은 사상최저수준의 금리, 경기연착륙 가시화등을 배경으로
현재 유동성장세가 진행중으로 건설 은행 증권 도소매업종의 시장주도가
이어질 것으로 진단했다.

또 지난해말 비자금파문때 지수950~960대에서 한달이상 조정을 거쳐
급락했기 때문에 950포인트까지 매물부담이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최근 증시는 92년 금융장세에 비해 <>금리수준이 낮고
<>매수주체가 장기투자하는 외국인이며 <>경기연착륙에 대한 기대가
가세하고 있어 장세전망이 밝다고 설명했다.

< 백광엽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