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예탁금이 2조원대를 넘어섰다.

13일현재 고객예탁금은 2조84억원으로 예탁금 2조원대가 붕괴(5일)된지
8일만에 2조원대를 다시 회복했다.

종합주가지수 약세에도 불구하고 고객예탁금이 이처럼 오름세로 돌아선
것은 일반투자자들이 주택은행신주를 판 대금이 속속 들어오고 있기 때문
으로 풀이된다.

또 지난 한주동안 기관투자가들이 순매수를 기록해 일반인들의 투자심리가
다소 회복된 것도 한 이유로 지적되고 있다.

증권전문가들은 증안기금의 시장개입 발표로 투자심리가 크게 호전돼 예
탁금 증가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예탁금이 2조2,000억원 수준만 돼도 종합주가지수가 단
기 저항선으로 인식되고 있는 860선을 뚫고 올라설만한 체력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예탁금은 주가에 후행하므로 주식시장이 견조한 상승세를 타지 못
하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

<김용준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