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들은 22일 주문기준으로 소폭 매수우위를 보였다.

186만주의 팔자주문을 내면서 이보다 27만주 더 많은 213만주의
사자주문을 냈다.

기관들의 순매수 상위종목은 외환은행 제일은행 신한은행 상업은행
등이었고 순매도 상위종목은 삼미특수강 LG전자 한국코아 국제상사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무상증자가 발표된 삼성전자에는 4만5,000주 팔자주문에 1만7,000주
사자주문이 들어와 팔려는 주문이 더 많았다.

기관별로는 투신사들이 99만주의 팔자주문에 97만주의 사자주문을,
은행들이 22만주의 팔자주문에 38만주의 사자주문을 각각 냈다.

보험사들은 18만주의 팔자주문과 34만주의 사자주문을 냈고 연기금
등은 48만주의 팔자주문과 44만주의 사자주문을 냈다.

이날 국민은행 35만주 두산상사 30만주 삼성물산 20만주 현대자동차
삼성전관 대한재보험 각 5만주 대구투금 3만주 등은 기관들간에 자전
거래됐다.

기관들의 주요 주문종목은 다음과 같다. (단위 만주)

< 매수 >

<>10만주이상 = 외환은행(30) 제일은행(13) 신한은행(12.7)
<> 7만주이상 = 서울 상업 조흥은행 대우
<> 5만주이상 = 없음
<> 3만주이상 = 신성 강원은행 장기신용은행 한일은행 보람은행 포철
한화화학


< 매도 >

<>10만주이상 = 외환은행
<> 7만주이상 = 삼미특수강 LG전자 대우
<> 5만주이상 = 한국코아
<> 3만주이상 = 삼성전자 대우투자금융 국제상사


[[ 외국인 ]]

외국인들은 체결기준으로 소폭 매수우위였다.

이들은 116억원어치(77만주)를 사들이면서 이보다 10억원어치 적은
106억원어치(66만주)를 처분했다.

외국인들이 사들인 종목은 서울은행(20만주) 대우(5) 경기은행(5)
유공(5) 대한재보험(4) 등의 순이었다.

처분한 종목은 신일건업(7만주) 통일중공업(6) 한화화학(4) 한미약품(3)
금호석유화학(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2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