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에는 정보통신관련 중소형 전기전자주, 자산가치우량주, 단기낙폭
과대주등 현재 시장에서 소테마를 형성하고 있는 종목군이 고루 추천됐다.

이같이 추천종목들이 다양하게 분포된 것은 최근 경기둔화불안, 수급불안,
정치권불안등 장내외악재에 따라 향후 장세흐름과 주도주에 대해 증권전문가
들이 확실한 전망을 내오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대부분 증권전문가들은 이번주에는 낙폭과대에 따른 단기반등장세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강세를 보이고 있는 소테마주들과 값이 싼 저가주를 중심
으로 한 보수적인 투자전략이 바람직할 것으로 권유하고 있다.

가장 많은 종목이 추천된 정보통신관련주로는 한국이동통신과 LG정보통신등
고가주뿐만 아니라 최근 중소형주의 붐을 선도하고 있는 전기 전자관련
성장주들이 두루 추천됐다.

맥슨전자 나우정밀 해태전자 삼미기업등 최근 연일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는
강세종목과 청호컴퓨터 뉴맥스 일진 국제상사 대우통신등이 정보통신산업과
관련해 성장성이 부각되는 종목들이 이번 주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견됐다.

이들 종목은 중저가주로 값이 싸다는 측면에서 투자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데다 최근 지속적인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는 점에서 상승여력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제일제당 쌍용양회 성창기업 세풍등 자산가치우량주들도 투자유망종목에
올랐다.

경기둔화우려가 심화되는 장세분위기에서 이들 자산주들은 경기에 영향을
덜 받고 내재가치가 우량하다는 점이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 호재로
지목됐다.

이밖에 그동안 낙폭이 컸던 실적호전주들과 금융등 저가대형주들도 추천
종목대열에 얼굴을 내밀었다.

대구은행은 수신증가로 실적이 크게 호전된 것으로 추정되면서 3인의
전문가에 의해 추천됐고 삼성화재 현대해상화재등 보험주들도 투자유망종목
으로 지목됐다.

실적호전이 예상되는 외환은행과 종금사전환이 예상되는 중앙투금도 나란히
추천됐다.

이진구 동서증권대전서지점장은 "증시수급불안으로 주식시장이 본격적인
상승세로 반전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며 "단기매매전략을 유지
하는 가운데 낙폭과대에 따른 반발매를 이용하는 자세가 유리할 듯하다"고
조언했다.

<김준현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