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이 이틀째 소폭의 상승세를 보인 20일 국내기관투자가들은
압도적인 매수우위주문을 냈다.

기관투자가들은 1백25만주의 매도주문과 2백25만주의 매수주문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투신사들은 매도주문 55만주,매수주문 1백만주규모의 주문을 냈다.

은행도 20만주의 매도주문과 42만주의 매수주문을 했다.

보험은 24만주의 팔자주문과 75만주의 사자주문으로 사자주문이 훨씬
더 많았다.

반면 연기금 등 기타기관들은 26만주의 매도주문과 8만주의 매수주문을
내서 매도에 치중했다.

국내기관들의 주요매매주문동향은 다음과 같다. (괄호안은 만주단위)

< 매수 >

<>7만주이상 = 한전 신한은행 대한항공 상업은행 LG전자
<>5만주이상 = 기아특수강 한화종합화학 포철 풍산
<>3만주이상 = 조흥은행 대우 현대건설 고려아연 한일은행 삼성전자
<>2만주이상 = 미원 대우정밀 동아건설 한국유리 동서산업 쌍용양회
대한중석 삼성건설 대우증권 현대화재 LG화학 동아제약
국민은행 기아자동차

< 매도 >

<>7만주이상 = 삼성전자 대우전자
<>5만주이상 = 대한항공 LG전자
<>3만주이상 = 한전 한일은행 국민은행 동아제약 LG화재 경남은행신
신탁은행 신성 쌍용증권
<>2만주이상 = 포철 풍산 현대화재 제일은행 대우중공업 쌍용자동차
<>1만주이상 = 상업은행 한화종합화학 LG산전 대구은행 현대자동차
쌍용화재

이날 자전거래된 종목은 코오롱상사(12) 국민은행(10 )조흥은행(25)
등이었다.


[[ 외국인 ]]

외국인 외국인투자자들은 1백64만주 (3백7억원)를 팔고 1백42만주
(2백16억원)을 사들여 매도쪽이 많았다.

외국인들은 LG전자(14) 고려증권 서울은행(10) 대유증권 한진건설(7)
등을 주로 팔았다.

또 서울은행(20) 쌍용증권(12) 대신증권우(8) 대우중공업(6) 제일은행(5)
등을 사들였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