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기관화장세가 전개되면서 기관투자가들의 주식매매단가는 크게
높아진 반면 외국인과 일반투자가들의 매매단가는 평균수준을 밑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신경제연구소에 따르면 기관투자가들의 주식매매평균가격이
지난9월 2만6천원,10월에는 2만7천4백원 수준이고 일반인들은 9월 1만
6천5백원,10월 1만8천8백원으로 집계됐다.

또 외국투자가들의 평균 매매단가는 9월 1만5천8백원,10월 2만3백원으로
기관화장세가 펼쳐지고있는 상황에서 외국인들과 일반투자가들은 중저가주
위주의 매매패턴을 보이고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투자자별 거래비중을 보면 7,8월중 22%에 머물었던 기관투자가의
거래비중은 9,10월에는 평균 30%수준으로 높아진 반면 외국인 거래비중은
7월의 6%에서 10월에는 3.8%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투자자들 역시 투자심리위축에 따라 시장참여비중이 점차 낮아지는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신경제연구소는 하반기들어 개인투자자의 주식순매도규모는 1조2천억
원에 달했다며 주가가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위해서는 개인자금의 증시유입이
선행돼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이익원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3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