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감독원은 교보증권 광주지점등 이지역 4개 증권사 직원이 고려포리머
주식을 대상으로 주가를 조작한 혐의를 잡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24일 증감원은 최근 삼양사가 동사 총무과 직원 김병용씨가 회사돈 30억원
을 횡령해 주식투자를 해왔다고 검찰에 고발한 내용을 통보받아 조사를 벌인
결과 주가조작 가능성이 높아 정밀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증감원은 삼양사 직원 김병용의 동생인 교보증권 직원 김병태씨가 횡령자금
중 일부를 맡아 관리하면서 광주지역의 4개 증권사 지점직원들과 짜고 고려
포리머 주식을 대상으로 작전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증감원 관계자는 이들 작전세력이 고려포리머외에 다른 주식에 대해서도 시
세 조종을 했는지 조사중이라고 설명했다. < 정규재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2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