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수세가 취약해진 주식시장에 규제완화책에 대한 실망매물이 덮치면서
종합주가지수 900선이 무너졌다.

10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9.50포인트 떨어진 899.39포인트를
기록,올들어선 지난 3월2일이후 두번째로 900선이 붕괴됐다.
한경다우지수는 1.85포인트 내린 145.55으로 마감됐다.

거래는 매우 저조한 1천5백65만주에 그쳐 평일거래량기준으로 지난해
8월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거래대금은 3천49억원이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상한가종목 22개를 포함,1백48개에 불과했다.

반면 주가가 내린 종목은 하한가 62개등 6백개종목으로 오른 종목보다
4배이상 많았다.

이날 주식시장에서는 대부분 업종이 약세를 면치 못했다.

광업 단자 조립금속등 그동안 비교적 상승폭이 컸던 업종의 하락이
두드러졌다.

로케트전기등 개별재료종목들도 초반의 강세를 지키지 못하고 약세로
돌아섰다.

대우중공업의 상승세에 힘입어 기계업종이 올랐고 음료업종도 비교적
강세였다.

현대상선 지분공개와 관련,금강개발등 일부 현대계열사들이 오름세를
나타냈다.

이날 주식시장은 전형적인 "전장강세 후장약세"현상을 보였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포철등 대형우량주들은 증시규제완화방안이
나온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대부분 1천-3천원선까지 오르는 강세를
보였다.

종합주가지수는 6.94포인트까지 오르며 전장이 마감됐다.

중소형주들이 약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거래체결률도 70-80%에 그치는등
침체분위기는 여전했다.

그러나 증시규제완화책이 이미 앞려진 사항이거나 침체증시를 되살릴만한
별다른 내용이 없는 것으로 밝혀지자 후장부터 실망매물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따라 종합주가지수는 후장내내 줄곧 내리막을 달렸다.

고가우량주를 중심으로 매물이 늘면서 종합주가지수 910포인트가
무너진데 이어 900포인트마저 붕괴되는 최악의 상황이 연출됐다.

이날 장세가 취약한 가운데 투자자들이 높은 매도가와 낮은 매수가를
내는 눈치전을 벌이는 바람에 거래체결률도 종전의 90%대보다 10%이상
낮은 상태를 지속했다.

증권사일선지점장들은 거래량 고객예탁금 재료가 모두 빈곤한 상태에서
900선이 무너졌기 때문에 당분간 주식시장은 약세를 벗어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정진욱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4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