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군인공제조합이 채권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2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군인공제조합은 지난2월께부터 한전채
및 은행보증채를 집중 매입,3월까지 모두 1천억원 가까운 채권을
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군인공제조합은 S증권창구를 통해 2월이후 5백억원어치(3월에는
3백억원),D증권에선 한전채 1백억원,H증권창구로는 은행보증채 80억원을
매수했다.

27일의 경우는 또 다른 S증권에 개설한 계좌를 통해 우성건설 은행보증채
50억원어치를 연14.4 0%에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사 채권관계자들은 군인공제조합이 한전채와 은행보증채만
사는 이유에 대해 보수적인 운용전략에 따른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들은 또 군인공제조합의 채권매수시기가 수익률이 고점을 형성한
시점이어서 상당한 평가익도 내고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하지만 군인공제조합관계자는 "운용자금이 없어 채권을 많이 사지는
못하고 최근 50억원의 한전채매입이 전부"라며 이같은 채권투자규모에
대해 부인했다.

< 이성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