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산업등 고가주들이 4월 가격제한폭확대를 앞두고 연일 상한가행진을
하고 있으나 이들 종목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은 국내투자자들의 열기에
못미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1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태광산업의 외국인한도소진율은 4.4%에 머무르
고 있다.

최근에는 매도물량이 없어 사고 싶어도 살수없지만 지난해말 태광산업주
가가 39만5천원까지 떨어졌을 때도 한도소진율은 4.7%에 그쳐 주가상승과
무관하게 외국인들의 관심을 끌지못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만호제강도 최근 외국인한도소진율은 1.5%에 불과하며 주가가 현재의 절
반수준에 불과했던 작년10월에도 소진율은 5.3%에 머물렀던 것으로 조사됐
다.

이밖에 주가가 15만원을 상회하는 백양 대한화섬의 외국인한도소진율도
각각 11.6%, 10.3%로 한도여유가 있으며 대한화섬은 11만원대까지 떨어졌
던 지난해말에도 10%미만의 소진율을 보여 외국인들의 관심은 국내투자자
들에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5만원이상 고가주에서 외국인들이 한결같이 한도소진상태를 보이
고 있는 종목은 한국이동통신과 삼성화재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서증권의 송태승 투자분석부장은 "외국인들은 내재가치못치않게 언제
라도 사고 팔수있는 유동성 환금성을 중시한다"며 "태광산업 백양의 실적
이나 주가수익률(PER)등을 고려할 때 아직도 상승여력이 있다"고 분석했다.
<박재림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