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가지수가 큰폭으로 출렁거린 17일 국내 기관투자가들은 전반적인
매매균형을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증권사를 제외한 국내기관투자가들의 매수주문은 모두 3백50만주선
으로 약3백75만주인 매도주문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기관별로는 투신사들의 매수주문이 2백만주정도였으며 매도주문은
2백35만주선으로 소폭의 매도우위를 보였다.

반면 은행권에선 약80만주의 매수주문과 70만주가량의 매도주문으로
매수쪽이 우세했다.

보험권에서도 55만주수준의 "사자"주문과 50만주정도의 "팔자"주문을
냈으며 연기금등 여타 기관들은 35만주정도의 매수주문과 20만주선의
매도주문을 낸것으로 집계됐다.

국내기관들의 주요 매매주문동향은 다음과 같다. (괄호안은 만주단위)

>>>> 사 자 <<<<

<>10만주이상=한화종합화학(11) 럭키(11.3) 포항제철(11) 대우중공업(15)
금성사(10) 대우전자(13) 한국전력(25) 대한항공(10) 한일은행(12)

<>7만주이상=삼성전기 삼성중공업 대한통운 <>5만주이상=진로 고려합섬
유공 조흥은행

>>>> 팔 자 <<<<

<>10만주이상=럭키(10) 대우중공업(16) 대우전자(11) 현대자동차(10.5)
금호건설(10) 대한통운(15.9)

<>7만주이상 =고려합섬 선경인더스트리 한화종합화학 한농 금성사
세일중공업 삼성중공업 조흥은행

<>5만주이상 =진로식품 한일합섬 기아특수강 인켈우선주 한국전력
한신공영

한편 이날 국민은행(15만주) 유공(12만주) 금성사(10만주) 한국전력
(7만주) 대한통운(7만주) 포항제철(2만주)등이 대량 자전거래됐다.

외국인들은 이날 86만주(1백73억원)를 사들이고 1백22만주(2백26억원)를
내다팔아 체결기준으로 36만주(53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이들은 상업은행(12만주) 삼성중공업(10만주) 한국금속(9만주)
선경인더스트리(6만주) 럭키금속(6만주)등을 주로 사들이고 제일은행
(13만주) 삼성중공업(10만주) 기아자동차(8만주) 한신공영(7만주)
외환은행(6만주)등을 많이 처분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