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이후에는 결산실적이 주가에 영향을 주지 못하고있다
9일 증권거래소에따르면 8일 현재 주주총회를 마친 2백9개사를 대상으로 주
총이 사실상 시작된 지난 2월 24일부터 이달 8일까지의 주가를 비교한 결과
94년도 당기순이익증가율 상위 20개사의 주가상승율은 5.2 7%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종합주가지수 상승율 5.2 9%과 거의 차이가 없는 것이다.

이같은 현상은 상장회사의 결산실적이 주총이 열릴때가지 대부분 공개돼 주
가에 반영되기때문으로 풀이된다.

럭키금속의 경우 당기순이익이 5억1백만원에서 92억3천2백만원으로 1천7백
42% 상승했으나 주가는 지난달 24일이후 4.05% 오르는데 그쳤다.
당기순이익이 1천1백8 2% 증가한 세원도 같은 기간 76.7 7%만 올랐으며
5백20% 상승한 동아제약도 주가상승율이 8.42%에 그쳤다.

한농을 인수해 시너지효과가 기대됐던 동부화학은 27.5 4% 상승 20개사중
최고의 상승율을 나타냈다.

상업은행 서울신탁은행 아세아제지등은 주총시즌중 오히려 0.65%에서
2.76%까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 박주병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10일자).